한국 시드투자의 개척자

History ; a seed investor since 2007


본엔젤스는 파트너들의 스타트업 창업경험을 바탕으로 2007년 설립되어, 그동안 본엔젤스의 시드투자와 조력을 받은 스타트업들이 크게 성장하는 사례가 많이 나온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스타트업 창업자들은 이 시대의 진정한 영웅이자 주인공입니다. 본엔젤스는 창업자들에 대한 존경과 애정을 바탕으로, 당초엔 척박했던 시드투자 활성화에 개척자로서의 기여를 한 것에 큰 보람을 느끼며, 자생적인 선순환 스타트업 생태계의 지속가능성을 증명해오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총 200개 이상의 스타트업에 투자를 하였고, 그중 2곳의 유니콘 배출과 15곳의 M&A 사례를 경험하였으며, 1곳의 IPO를 앞두고 있습니다.

또한, 뜻 깊은 것은, 현재 운용중인 시드펀드 페이스메이커펀드3의 경우, 펀드 총액 500억원의 1/4이상인 131억이 본엔젤스가 투자했던 여러 스타트업의 창업자와 주요멤버 분들이 성공후에 후배세대를 위해 다시 출자하는 선순환 금액으로 이루어졌습니다.

그래서 본엔젤스의 가장 큰 자랑은, 오랜 세월 스타트업 창업자들과 함께 쌓아온 신뢰와 투자자로서의 평판입니다.

Pacemaker, an enduring partner for startups


투자한 회사에는, 담당 파트너와 심사역이 창구가 되어 다른 파트너들 및 심사역들의 역량을 모아 해당 스타트업을 지원합니다. 본엔젤스가 하는 일은 마라톤의 페이스메이커와도 비슷합니다. 본엔젤스와 함께 하는 스타트업이 지치지 않고, 꾸준히 힘을 낼 수 있도록 교감하고자 노력합니다. 스타트업의 첫 투자자이길 바람과 동시에 가장 오래 함께하는 투자자로서 창업자를 조력합니다. 본엔젤스는 단기적인 투자금 회수 압박을 받지 않는 펀드구조여서 장기적인 동반자 관계가 가능합니다.


본엔젤스의 담당 파트너는 창업선배로서 실행우선순위 설정과 시행착오 최소화에 적극 조언을 하며, 외부의 도움도 주선합니다. 본엔젤스의 그외 내부인력들이 그로스해킹, 홍보, 법무, 채용지원에 조력합니다. 매월 본엔젤스의 더본팀 모임 본데이 세미나를 통해 아주 세부적인 실무지식을 공유합니다.


법인설립부터 성장의 과정까지 유기적인 후속투자유치가 가능하도록 연계투자 재원을 점점더 많이 늘려가고 있습니다. 본엔젤스 내부의 펀드규모 증액과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의 긴밀한 협력 투자자 증가로 본엔젤스의 시드투자가 가장 효과적인 성장 트랙이 되도록 펀딩 조력 체계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본엔젤스는 TIPS 운영사이기도 합니다.

The great Asian founders’ network 


본엔젤스는 한국을 넘어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및 다양한 국가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25개 이상의 아시아 스타트업에 투자를 하여 글로벌 더본팀 네트워크를 구축하였으며, 이를 바탕으로 한국의 스타트업들이 아시아 각국 시장으로 해외진출시 생생한 정보와 도움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싱가폴을 비롯하여 아시아 각국에서 영향력 있는 글로벌 투자사를 본엔젤스 펀드의 출자자로 유치하여 더본팀의 더욱 원활한 후속투자유치 및 아시아 각국 현지 시장 진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였습니다.

2020 BonAngels Venture Partners, Inc. All rights reserved.